'현정의 틈' 고현정 "조인성에 미안해, 그만 우려먹으라더라"

via SBS플러스 '현정의 틈, 보일樂 말락'

 

배우 고현정이 조인성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29일 방송된 SBS플러스 '현정의 틈, 보일樂 말락'(이하 현정의 틈)에서 고현정은 과거 드라마를 통해 수많은 연하 남자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던 키스신을 회상했다.

 

고현정은 조인성과 드라마 '봄날'로 멜로연기를 펼쳤을 당시 그와 실제로 사귄다는 소문이 도는 것도 모자라 열애설 기사가 났던 것을 떠올렸다.

 

고현정은 "기사가 난 후에 조인성이 나한테 '누나 진짜로 조인성이라는 다른 남자 사귀죠?'라고 물었다"며 "누나? 그만 자기 우려먹고 그 남자 등장시키라고 말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이어 "조인성 그 친구에게 미안하다"는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현정의 틈'은 여배우 고현정 내면에 숨겨진 인간 고현정의 모습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고현정의 도쿄 여행기와 에세이집 발간 과정을 밀착 취재했다. 총 4부작으로 기획됐다. 

 

via SBS플러스 '현정의 틈, 보일樂 말락'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