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홍, 위안부 졸속 협상에 일침 "Sorry not sorry"

via 연합뉴스, 이기홍 트위터

 

할리우드 배우 이기홍이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29일 이기홍은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즈'에 게재된 <일본과 한국이 위안부 문제에 대한 분쟁을 종결했다>라는 기사를 링크했다.

 

이어 "어이, 한국. 미안해. 그런데 솔직히 미안하지는 않아(Hey, Korea, sorry not sorry)"라는 글을 남겼다.

 

배우 이기홍은 지난 28일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 맺은 '위안부 관련 협상'이 빨리 해치우기에 급급한 진실성 없는 협상처럼 보였는지 재치 있게 일침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지난 28일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10억엔(한화 약 97억 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아베 총리가 직접 사과하겠다고도 밝혔다.

 

그러나 많은 이들은 피해 당사자들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협상을 진행한 점, 한국이 주일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수용한 점 등을 들며 "졸속한 협상"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