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푸틴 "나는 특출난 재능 가진 '트럼프'가 좋다"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를 향한 오묘한 애정을 드러내 세계인의 시선을 한몸에 받고 있다.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를 향한 오묘한 애정을 드러내 세계인의 시선을 한몸에 받고 있다.

 

17일(현지 시간) AFP 통신을 비롯한 여러 외신은 푸틴이 트럼프에 대해 "특출한 정치적 재능을 소유했다(talented and outstanding)"고 표현하며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연말 연례 기자회견을 마친 푸틴은 그 자리에서 "트럼프를 선택하는 몫은 미국 유권자지만, 그는 이번 대선에서 가장 돋보이는 지도자"라며 추켜세웠다.

 

이어 "트럼프의 다른 발언은 제쳐놓고, 대(對) 러시아 관계 강화에 대한 발언은 나를 기쁘게 한다"면서 환영의 뜻을 밝혔다.

 

트럼프는 이 소식을 전해 듣고는 특유의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국가 안팎에서 존경받는 지도자에게 그런 칭찬을 받는 것은 굉장한 영광"이라면서 "미국과 러시아는 세계의 평화 회복에 동반자가 돼야 할 것"이라는 플랜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국제 관계 전문가들은 "서로 만난 적 없는 둘이 서로 띄워주기를 하는 것은 '막말'로 전 세계의 비아냥 거리로 전락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