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신 붙은 채 태어나 마침내 '분리 수술' 받은 샴쌍둥이 자매

인사이트

Daily mail


하반신이 붙은 채로 태어났던 샴쌍둥이가 분리수술 후 서로의 얼굴을 마주 보며 웃을 수 있게 됐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캘리포니아 주 안테로프(Antelope)에 사는 샴쌍둥이 에리카(Erika)와 에바 샌드밸(Eva Sandoval)의 사연을 전했다.


샴쌍둥이로 태어난 언니 에리카와 여동생 에바는 지난해 12월 6일 분리 수술을 성공적으로 받아 새 삶을 살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Daily mail


분리수술 전 동생 에바에게 많이 흡수되던 소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화기관은 둘로 나눠졌다.


에바가 방광을 유지하고 에리카에게 인공항문을 만들어 주는 등 의료팀은 하반신 재건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패커드 어린이 병원 하트만(Hartman) 박사는 "샴쌍둥이 분리 수술은 매우 위험하며 살아날 확률이 30%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The Sun


그러나 쌍둥이 자매는 수술 후 7개월이 지나고 최근 몸무게가 10kg에 이를 정도로 건강하게 성장했다.


서로의 몸에 붙어있었던 탓에 독립심과 자립심 등 심리적인 치료도 병행한 자매는 이전보다 더욱 활기찬 웃음을 지어 보였다.


엄마인 아이다(Aida)는 "에리카와 에바는 서로가 다른 인격이라는 점을 배워가고 있다"며 "하지만 누구보다 서로를 아껴주고 사랑해준다"며 쌍둥이 자매의 행복한 근황을 전했다.


인사이트The Sun


"차라리 같이 죽겠다"...목숨 위험하지만 분리 수술 거부한 샴쌍둥이서로 다른 개성을 가진 채 16년간 한 몸에 붙어 살아온 샴쌍둥이 자매가 분리 수술을 거부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