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특사를 본 일본 누리꾼 반응 "협상하자더니 왜 '야쿠자'를 보내냐"

인사이트문희상(왼쪽) 전 국회부의장이 17일 도쿄(東京)에 있는 외무성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과 면담을 하는 모습 / 연합뉴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일본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기사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을 만났다.


문 특사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에게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의 분위기를 전한 가운데 일본 누리꾼들의 문 특사를 언급한 반응이 온라인 상에서 눈길을 모았다.


17일 문희상 특사는 일본 도쿄 외무성 청사에서 가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을 만나 회담을 가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 특사는 40분 회담을 통해 "우리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에 대해 수용할 수 없는 분위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고노·무라야마·간 나오토(菅直人)의 담화, 김대중-오부치 선언의 내용을 직시하고 그 바탕에서 서로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문 특사에 따르면 이와 관련해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는 그간 일본 정부 공식 입장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인사이트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과 면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는 문 특사 / 연합뉴스


그런데 회담 내용과 사진이 공개되자 몇몇 누리꾼들은 문 특사의 외모에 대한 반응을 온라인 상에 게재해 화제를 모았다. 


문 특사의 사진을 확인한 일본 누리꾼은 "협상을 한다더니 야쿠자 우두머리를 보내느냐", "벌써 무섭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본 누리꾼들은 문 특사의 풍채가 크고 강인해 보이는 외모를 언급한 것으로 추측된다.


이에 한국 누리꾼들은 "든든하다", "외모 때문에 일본이 흠칫 놀랐을 것이다. 기선제압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