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일화 "22년 만에 여주인공 역할···스무살 된 기분"

인사이트네이버 V앱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배우 이일화가 영화 '천화'에서 오랜만에 여주인공을 맡아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네이버 V앱에서는 영화 '천화'의 민병국 감독과 주연 배우 하용수, 이일화, 이혜정, 정나온이 출연해 팬들과 소통했다.


진행된 라이브에서 이일화는 "'천화'에서 윤정 역을 맡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너무 행운처럼 22년 만에 여주인공 역할을 맡았다. 행복하고 설레고 다시 스무 살이 된 것 같다"며 짧은 소감을 전했다. 민병국 감독은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처음 영화가 소개된다"며 "전주는 언제와도 따뜻하다. 좋은 기운이다"고 짧은 소감을 전했다.


한편 '천화'는 외딴 섬, 볼썽사나운 모습의 치매 노인 김문호(하용수 분)와 그런 그를 거리낌 없이 대하는 간병인 이윤정(이일화)이 고상한 노신사와 편집증에 사로잡힌 여인으로 마주하고, 노인이 윤정에게 자신의 과거를 고백하는 이야기를 담아 낸 영화다.


홍지현 기자 jheditor@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