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진웅이 수억 원대 일본광고를 거절한 이유

인사이트E채널 '용감한 기자들3'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배우 조진웅이 일본의 수억 원대 광고를 거절한 훈훈한 미담이 전해졌다.


지난 26일 방송된 E채널 '용감한 기자들3'에서는 한 연예부 기자가 '스타의 환장할 고집'이라는 주제로 조진웅의 훈훈한 스토리를 공개했다.


기자는 "거액의 광고가 들어와도 고집을 부리는 스타가 있다. 바로 배우 조진웅이다"라며 "한 번은 수억 원대 광고가 들어왔는데 거절했다. 광고의 모태가 일본이기 때문이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기자는 "관계자들이 보통 스타를 설득하기 위해서 아내를 찾아간다. 그런데 조진웅의 아내분은 더 기가 막혔다. '남편이 안 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내가 남편을 설득할 이유가 없다'라고 했다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에 신동엽은 "조진웅과 술자리를 가지면서 대화를 했는데 뚜렷한 자기만의 철학이 있다. 아내분과 한 푼도 없이 고생할 때 만난 사이라서 굉장히 특별한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E채널 '용감한 기자들3'


김태현의 "조진웅의 소신 있는 행동에 주변 사람들이 불편해하지 않느냐"라는 물음에 기자는 "애국심이 굉장한 배우다. 굉장히 걱정을 했다. 인기와 함께 애국심이 부각이 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진웅의 관계자에 따르면 '원래 조진웅은 그런 사람이다. 과거에도 똑같은 말을 해서 신경을 쓰지 않는다'라고 하더라"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기자들과 MC는 조진웅이 신뢰 가는 배우라고 설명하며 그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