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이 보러 놀러 갔는데 혼자만 '삐쳐' 있는 만세

인사이트Instagram 'jeshia2'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대박이네에 놀러 간 만세가 홀로 뾰로통한 표정을 지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8일 축구선수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 씨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신나게 놀았어요"라는 말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설아, 수아, 대박이와 대한, 민국, 만세는 일렬로 앉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모두 오랜만에 만나 반가운지 싱글벙글 웃고 있다.


하지만 만세는 홀로 팔짱을 낀 채 불만에 가득 찬 표정을 짓고 있어 의문을 자아낸다.


만세가 홀로 삐친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평소 개구쟁이인 대박이가 말썽을 피워서 혼이 난 것이 아니냐"며 추측하고 있다.


한편, 이동국과 송일국은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자녀들과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은 바 있다.


#잘생긴민국이랑^^

오남매맘(@jeshia2)님의 공유 게시물님,


#알콩달콩 #재시 는 #대한이랑 짝궁^^ #자유로운영혼 #만세 는 사진찍기실패ㅎ

오남매맘(@jeshia2)님의 공유 게시물님,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