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귀국한 '멀티골' 조규성 "유럽 무대는 꿈...부딪혀 보고 싶다"

인사이트뉴시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귀국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최초로 멀티골을 기록한 조규성이 일정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7일 오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인천공항을 통해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이날 조규성은 "월드컵이라는 세계적인 무대를 뛰어보니까 너무 나가보고 싶고, 4년 동안 더 잘 준비해야 할 거 같다"고 다음 월드컵에 임하는 마음 가짐을 전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조규성은 "매년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증명하면 더 좋은 기회가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월드컵에서 대활약을 펼친 만큼 유럽행이 언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선수라면 당연히 세계적인 무대에 나가서 세계적인 선수들이랑 부딪혀 보고 싶은 게 꿈이다. 어렸을 때부터 꿈꿨던 또 하나의 꿈"이라고 솔직하게 답변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를 묻는 질문에 조규성은 "저는 포르투갈전이라고 생각한다"며 "희찬이 형이 골을 넣었을 때 눈물이 났다. 그때 만큼 축구하면서 행복한 적이 없다"고 감동적인 순간을 회상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마지막으로 태극기에 적었던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문구에 대해서는 "저희도 지고 있을 때나 이기고 있을 때나 끝까지 그 문구를 보고 한 발짝 더 디딜 수 있었던 거 같아요"라고 말했다.


화제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관련 질문에서는 당황스러워 하면서도 웃음이 터진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