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 SNS에 소감 밝힌 '벤투호 황태자' 황인범...악플러에 '이렇게' 일침 했다

인사이트뉴시스


황인범, 2022 카타르 월드컵 마친 소감 전해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벤투호 황태자' 황인범이 16강전을 끝으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특히 선수들을 비난하는 악플러들을 겨냥해 시원한 일침을 가해 눈길을 끌었다.


6일 황인범은 16강전이 끝난 직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이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nbeom_hwang6'


그는 "2018년 9월, 처음 A대표팀 옷을 입은 순간부터 지금까지 이 무대에 서기 위해서 나, 그리고 우리 팀이 해온 노력들에 어느 정도 보상을 받았다는 사실에 큰 자부심을 느끼면서 대회를 마무리 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쉬움은 있지만 후회는 남지 않게 모든 걸 쏟아냈다는 것이 자랑스러우며 조별리그 세 경기, 특히 마지막 경기에서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을 행복하게 만들었다는 사실은 살면서 느낀 감정 중에서 가장 보람차고 의미 있는 감정이 아니었나 싶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경기에서 아쉬운 모습들에서 오는 죄송한 마음은 말로 사과를 하는 것이 아닌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 그리고 개인 한 선수로서 더 강해지고 단단해질 수 있게 노력하는 모습으로 대신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선수들 비난하는 악플러들 저격한 황인범


황인범은 경기 후 선수들을 비난하는 악플을 다는 누리꾼들을 향해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그는 "여전히 선수들, 코칭 스태프의 노력과 성과에 부끄러움을 모르고 키보드와 함께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진심으로 응원해주시고 함께 호흡을 해주신 분들이 한참은 더 많다는 사실을 알기에 잘 충전해서 또 힘을 내보내겠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그룹과 함께 4년이라는 긴 여정을 한국에서 가장 축구를 잘하는 선수들과 마무리 할 수 있음에 무한히 감사드리고, 우리가 받아온 응원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우리는 함께일 때 강하기에 더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라고 글을 끝마쳤다.


인사이트뉴시스


해당 글을 접한 팬들은 "자랑스럽고, 감사하다", "고생 많았다"라며 응원 댓글을 남기고 있다.


동료 백승호와 조규성, 정우영, 김문환, 축구 해설위원 서형욱과 이승우 등 축구 동료들도 좋아요와 댓글을 남겼다.


한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