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참다 참다 이런 결정 내렸다... '출근길'만 노려 지하철 시위하던 전장연의 최후

인사이트뉴시스


검찰, '출퇴근 지하철 시위'만 하는 전장연 활동가 무더기 송치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촉구하며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벌인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활동가들이 무더기로 검찰에 송치됐다.


지난 1일 서울 남대문 경찰서는 업무방해와 기차·선박 등의 교통 방해,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전장연 회원 11명을 서울중앙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부터 신용산역, 삼각지역, 광화문역 등에서의 지하철 승하차 시위로 열차 운행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조사 거부하는 박경석 전장연 대표


경찰 출석 조사를 거부해온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이번 송치에서 제외됐다.


박 대표는 "서울경찰청이 관할 경찰서에 장애인 편의시설을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 전까지 조사받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박 대표에게 출석을 계속 요구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진다.


인사이트뉴시스


수사 대상은 총 28명... "조사 마무리되는 대로 송치 예정"


전장연 시위와 관련한 수사 대상은 총 28명이다.


이 가운데 24명이 경찰에 나와 조사를 받았으며, 나머지도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이중 먼저 송치된 활동가 11명은 불구속 송치됐다.


인사이트뉴시스


이들의 범죄 일시 및 행위가 달라 죄명은 대상자별로 다르게 적용된다.


한편 전장연의 지하철 탑승 시위는 오늘(2일)도 벌어졌다. 전장연은 오전 7시 30분께부터 4호선 삼각지역 양방향 승강장에서 열차 탑승 및 하차를 반복하며 운행을 지연시켰다.


이날 시위에는 전장연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해 내년도 예산안에 장애인 권리 예산을 확대 편성할 것을 요구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밖에도 어제(1일) 저녁 퇴근 시간에 서울 지하철 5호선에서 전장연 시위가 이뤄져 시민들의 불만이 폭주한 바 있다.


또한 이들은 지난달 29일에도 서울 종로구 조계사로 대웅전으로 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장애인 권리예산과 권리입법 보장을 위해 면담을 나설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