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성이 골 넣고 날리는 '손가락 키스'의 주인공 밝혀졌다...이 사람과 주고 받네요

인사이트뉴시스


슈퍼스타된 조규성의 특별한 세리머니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지난 28일 가나전 이후 한국 축구대표팀 조규성을 향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그의 '손 키스' 세리머니도 함께 주목받는 중이다. 


조규성의 이 '손 키스' 세리머니는 그에게 특별한 사람을 위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는 중이다. 


조규성은 지난 28일(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가나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을 넣었다. 


인사이트뉴시스


경기 후반 한국이 0-2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두 골을 연속으로 뽑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에선 아쉽게 졌지만, 그의 멀티골은 특별했다.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월드컵 데뷔골이자, 월드컵 본선에서 한 경기에 두 골을 넣은 최초의 한국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두 번째 동점골을 터뜨린 조규성은 포효했다. 카메라로 달려간 그는 손 키스를 날리며 윙크를 하는 세리머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 사람' 위한 세리머니였다


해당 세리머니가 어떤 의미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경기 전날 KBS와 인터뷰한 그의 아버지를 보면 유추가 가능하다. 


조규성의 아버지 조채환 씨는 인터뷰에서 "규성아 겁먹지 말고 네가 가진 능력치만 충분히 발휘해 줬으면 감사하겠다. 아빠가 있다. 파이팅! 사랑한다"라는 격려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카메라를 향해 조규성과 동일한 포즈의 손 키스 동작을 선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해당 동작은 오랜 시간 아빠와 아들이 약속해 온 하나의 포즈일 것으로 보인다. 


둘만의 애정이 듬뿍 담긴 이 손 키스 동작은 지난 7월 조규성의 인스타그램에 공개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whrbtjd'


"한국의 차세대 공격수 될 것"


조규성은 월드컵이 끝난 직후 일약 스타로 발돋움했다. 월드컵 개막 직전까지 3만여 명이었던 조규성의 SNS 계정 팔로워 수는 어느새 100만 명을 훌쩍 넘겼다. 


해외의 명문 축구팀에서 조규성을 관심 있게 보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한국 축구를 이끌 차세대 공격수가 등장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포르투갈 전을 앞두고 팬들의 기대감이 점점 커지고 있다. 


네이버 TV 'KBS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