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시위'만 하던 전장연...자식 위해 기도하는 엄마들 있는 조계사 대웅전 점거

인사이트뉴시스


대학 입학 기도하고 있는 불자들...예산 보장해달라고 대웅전에 난입한 전장연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지하철에 이어, 조계사 대웅전까지 점거해 시위를 벌였다.


29일 오후 1시 40분께 전장연 활동가 약 30명이 조계사 대웅전을 점거했다.


전장연 활동가들은 몸에 '장애인 권리예산, 권리입법을 보장해달라'고 적힌 현수막을 두른 채 자리를 차지했다.


인사이트뉴스1


활동가들 중 장애인인 활동가도 있었고, 비장애인인 활동가도 있었다.


휠체어를 탄 활동가들은 비장애인의 도움을 받아 가까스로 대웅전에 입성하기도 했다.


BTN뉴스 보도에 따르면, 당시 대웅전 안에는 자녀의 대학 입학을 앞두고 기도하는 불자 수십명이 앉아 있었다. 이들 사이로 장애인들이 등장하자마자 대웅전은 아수라장이 됐다.


인사이트YouTube 'BTN News'


스님 "자녀 위해 기도하고 있는데 망칠 것이냐"...전장연 측 "죽을 각오로 여기 왔다"


장애인들은 기어서 부처상 아래 강단 쪽까지 올라가기도 했다.


그리고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연락을 줄 때까지 끌려 나갈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며 자신의 몸에 쇠사슬을 묶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BTN News'


이를 본 조계사 직원은 "스님만 올라가는 곳이니 내려와라", "자녀 대학 위해 부모들이 기도하고 있는데 기도를 망칠 것이냐"고 말했다.


이에 이형숙 서울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회장은 "부처님께 기도드리려고 떨어져 죽을 각오로 여기 올라와 있다. 위험하니 손대지 말아달라. 우리도 기도드리러 왔다"는 다소 황당한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전장연이 조계사에 온 이유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만나기 위해


이날 시위에 참여한 전장연 측 관계자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평소 조계사를 자주 찾는 것으로 안다"며 "주 대표가 전장연과 만나겠다고 여러차례 약속했지만 만나주지 않아 조계사에 찾아왔다. 주 대표가 전장연과 만날때까지 조계사에 있겠다"고 대웅전에 온 이유를 밝혔다.


결국 불자들은 전장연의 행태를 보고선 경찰에 신고했고,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은 대웅전에 진입해 전장연의 소란을 제지했다.


주 원내대표는 조계사에서 벌어진 소동을 전해 듣고 "전장연 대표 5인과 만나겠다"는 입장을 밝혀 소동은 마무리 됐다. 


인사이트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 뉴스1


한편 주 원내대표는 지난달 5일 열린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취임법회에 참석해 축사했다.


당시 전장연은 법회에 참석한 주 원내대표를 찾아가 장애인권리예산 면담요구안을 전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주 원내대표는 자기 손으로 직접 면담요구안을 받았다. 그러나 전장연 측에는 아무런 연락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장연은 주 원내대표의 답변을 받기 위해 조계사를 점령했다.


YouTube 'BTN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