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트라우마에 심리치료 받은 생존자..."내년에도 방문하겠다"

인사이트YouTube 'CBS라디오'


얼굴과 실명 공개한 이태원 생존자 "내년 핼러윈에도 이태원에 가겠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이태원 참사 생존자가 실명, 얼굴을 공개한 상태로 일상을 지키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지난 28일 CBS 라디오 특집 '마음을 연결하다'에는 이태원 참사 생존자 김초롱(33)씨가 출연했다.


이날 김씨는 "참사 당시 사고에 대해 정확히 인지를 못했었는데, 귀가 후 뉴스를 통해 내가 어떤 현장에 있었는지를 깨닫고 힘들었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YouTube 'CBS라디오'


김씨는 "그 많은 사고가 발생하는 순간에 내가 대체 뭘 하고 있었지? 가지 말걸’이라는 자책과 죄책감이 어마어마했다”라고 털어놨다.


이태원 참사 후 김씨는 죄책감에 시달려 일상 생활을 유지하기도 힘들었다고 한다. 그는 트라우마를 극복하고자 병원에 다니면서 치료를 받았고, 사고 현장에도 일부러 찾아가는 노력을 했다.


김씨는 "인터넷에서 쏟아져 나오는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 같은 멘트들은 하나도 위로가 안 됐다. 그런데 전문가가 내 이야기를 들어주고 어떠어떠한 부분을 짚어주고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라는 말을 했을 때 심리적으로 안도감이 느껴졌다"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뉴시스


생존자 김씨, 참사 후 상권 죽은 이태원 거리에 안타까움 표해 


또 김씨는 참사 후 상권이 죽은 이태원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도 드러냈다.


그는 "이태원은 젊은 세대한테 의미하는 바가 분명히 있었다. 조금만 튀어도 손가락질하는 사회에서 유일하게 자유로울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히 핼러윈은 아무도 뭐라 하지 않는 그런 날이다. (참사 당일) 아이들이 많이 나와있었는데 눈빛이 너무 예뻤다. 참사이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이태원이 잘못한 게 없고, 핼러윈이 잘못한 게 없는 것 같고, 길거리에 나와 있는 아이들이나 그 아이들을 데리고 나온 부모님들이나, 거기에 참여하려고 나온 세대들이나, 아무도 잘못한 게 없는 거다"라고 소신 발언을 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씨는 "나는 더 여기서 밥을 먹고, 더 여기서 열심히 뭔가를 소비하고, 내년에도 다시 여기에 와서 원래대로 나의 일상대로 즐겨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그냥 서로 많이 아껴주고 사랑하는 그런 사람들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호소했다.


이울러 김씨는 사고 현장에 있었던 이들에게 "내가 좋아하는 것, 행복하게 느끼는 것 많이 하고 많이 놀러 다니며 잘 사셨으면 좋겠다. 더 어린 친구들은 막 더 나댔으면 좋겠다. 그냥 그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 65명은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 협의회’(가칭) 준비모임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YouTube 'CBS라디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