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성, 한국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한 경기 2골...패배에도 빛났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박대로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공격수 조규성(전북현대)이 가나전에서 2골을 터뜨리며 한국 월드컵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조규성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있는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전에서 2골을 터뜨렸다.


조규성은 0-2로 뒤진 후반 13분 이강인의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었다. 이번 대회 한국의 첫 골이었다.


조규성은 후반 16분 또 골망을 흔들었다. 김진수가 올린 크로스를 향해 높게 뛰어오른 조규성은 강력한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인사이트뉴시스


조규성은 2-3으로 뒤진 후반 추가 시간 4분 문전에서 왼발슛으로 또 한 골을 노렸지만 골문 구석으로 날아간 공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추가시간 6분 총공격 상황에서도 조규성은 공을 향해 몸을 날렸지만 반칙이 선언됐다.


이로써 조규성은 월드컵에서 한 경기에 다득점을 기록한 첫 선수가 됐다. 그간 한국 선수 23명이 월드컵에서 골맛을 봤지만 이들은 모두 한 경기에서 1골씩만 넣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