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6강 진출 대비하나...벤투, 코치 2명 파견해 '브라질-세르비아전' 관전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박지혁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미 16강전을 대비한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할 경우, 만날 수 있는 상대들의 경기를 점검했다.


25일(한국시간)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코칭스태프 2명이 전날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을 0-0으로 비긴 뒤, 루사일로 이동해 브라질과 세르비아의 G조 경기를 현장에서 관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G조는 한국이 16강에 오를 경우, 대적할 상대들이다. 브라질, 세르비아, 카메룬, 스위스가 속했다.


H조 1위는 G조 2위, H조 2위는 G조 1위와 8강 진출을 다툰다. 만약 한국이 조 2위로 16강에 간다면 G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과 만날 가능성이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브라질은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 히샤를리송의 멀티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협회 관계자는 "우루과이전 결과와 상관없이 원래 브라질-세르비아 경기를 관전할 계획이었다. 16강전을 대비한다기보다 원래 가려고 했던 일정"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