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김건희 여사 "나가 나가" 손짓 트집 잡는 민주당에 박지현이 남긴 폭탄발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김건희 여사의 행동을 두고 폭탄발언을 쏟아냈다.

인사이트Youtube 'Sekretariat Presiden'


민주당 향해 작심하고 쓴소리 뱉은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당을 향해 쓴소리를 뱉었다.


지난 21일 박 전 위원장은 자신의 SNS에 '사람 바꾸고 제대로 싸워야 합니다'는 제목의 글을 썼다. 그는 "요즘 뉴스를 보면 한숨만 나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여야가 싸우는 내용이 김건희 여사 사진 조명, 김건희 여사 손짓, 이런 수준이다"면서 "민주당이 정권의 탄압에 위기를 맞고 있는데 도대체 왜 이런 걸로 싸우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Facebook '박지현'


그의 발언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은 지금 경제와 민생을 지키는 일에 집중하지 못하고, 전략도, 노선도 없이 개인플레이만 난무하는 정당이 되고 말았다"며 "대변인과 일부 최고위원이 사이버 렉카들이 펼치는 지엽말단적인 주장을 가져와 반복하면서 헛발질만 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인사이트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시스


인사이트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시스


그러면서 '전열 정비'를 위해 당내 인사들을 언급하며 경고의 메시지를 던졌다.


그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꺼내든 김의겸 의원을 교체하고, '빈곤 포르노' 발언을 한 장경태 최고위원에 대한 함구령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G20 환영 만찬에서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손짓하는 것을 지적한 서영교 최고위원을 향해서는 "그게 국가에, 민주당에 무슨 도움이 된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인사이트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 / 뉴시스


박 전 위원장,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하면 지금 시국을 돌파할 수 없다"


박 전 위원장은 "상대방에 대한 혐오 감정을 부추기는 방법으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하면 이 엄중한 시국을 돌파할 수 없다"라며 "민주당 지도부가 사이버 렉카 유튜버에 현혹되지 말고 국민들 마음을 좀 잘 읽었으면 좋겠다. 잘 싸울 줄 아는 인사로 당직개편을 해서 이 난국을 돌파했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박 전 위원장, 지난 2019년 N번방 조사하며 이름 알려


박 전 위원장은 지난 2019년 7월 텔레그렘 N번방의 존재가 밝혀진 이후 해당 방에 잠입해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권인숙 의원의 소개로 당시 대권후보였던 이재명 대표의 선대위(대한민국 대전환 선거대책위원회)의 여성위원회 부위원장 겸 디지털성범죄근절특별위원장으로 합류하며 정치를 시작했다.


그러다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당이 패배하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