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0 0℃ 청주
  • 0 0℃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2 2℃ 대구
  • 5 5℃ 부산
  • 5 5℃ 제주

명동 롯데호텔 객실 400개 통째로 예약한 '아저씨 손님'의 정체

명동 롯데호텔에서 평일인데도 객실 약 400개가 완판되는 일이 생겨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로얄 스위트룸 / 롯데호텔 홈페이지


평일인데 호텔 객실 400개가 완판...국빈급 손님은 1박에 2,200만 원 하는 객실에 머물 예정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명동 롯데호텔에서 평일인데도 객실 400개가 통째로 예약됐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9일 롯데호텔 관계자에 따르면, 오는 17~18일 명동 롯데호텔에 있는 객실 400개는 이미 예약이 완료된 상태다.


롯데호텔 측은 '국빈급 손님'이 대규모로 예약한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롯데호텔 측에서 밝힌 '국빈급 손님'은 호텔 내에 있는 '로열 스위트룸'에 머물 예정이다.


로열 스위트룸은 정·재계 인사를 비롯해 국내외 유명 연예인과 스포츠스타 등 VVIP 등이 머무는 객실이다.


해당 객실에서 투숙하는 비용은 1박당 2,200만 원이다.


인사이트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 / 뉴시스


'국빈급 손님'의 정체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실권자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


객실 예약은 전담 매니저를 통해서만 할 수 있고, 예약하게 되면 투숙객은 전용 엘리베이터를 별도로 이용할 수 있다.


얘기만 들어도 엄청난 곳이다. 이 엄청난 곳에는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 헬무트 콜 전 독일 총리,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 이름만 들어도 '억' 소리 나는 인물들이 머물렀었다.


인사이트뉴시스


롯데호텔 관계자는 해당 스위트룸에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머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왕세자가 도착하기 전 이미 사우디에서 온 선발대가 투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열 스위트룸'에 머물 예정인 왕세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실권자다.


왕세자는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진행하고 있는 초대형 도시 건설 프로젝트 '네옴시티'를 이끌고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방문 목적은 네옴시티와 관련 있어...네옴시티는 영화에서나 볼 법한 미래 지향적인 도시


이번 방한 또한 네옴시티와 관련해 투자처를 발굴하기 위해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무함마드 왕세자가 숙소로 낙점하며 평일임에도 일부 일자는 객실 예약이 마감돼 호텔 이용이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외국인 관광객 투숙률이 높아지는 가운데 국빈급 인사 방문에 전 직원이 만반의 준비를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Neom


한편 왕세자가 추진하는 '네옴시티'는 그야말로 영화에서나 볼 법한 도시다.


일단 교통수단부터 특이하다.


인사이트Neom


네옴시티 안에는 자동차가 다닐 수 없어...산맥에 지어지는 말도 안 되는 휴양지


네옴시티 내에 운용되는 교통수단은 딱 2개다. 'Flying Taxi(날아다니는 택시)'와 '고속철도'다. 자동차 전용 도로는 없다. 


또 사우디에서 가장 높은 산맥에는 '트로제나'라는 휴양지를 짓는다.


인사이트트로제나 / Neom


트로제나에서는 스키·산악자전거·해상 스포츠·웰니스 센터·자연보존지역 등 여가를 보낼 수 있게 설계된다고 알려져 있다.


현재 네옴시티 사업은 이미 착공 단계다. 삽을 펐다는 소리다. 1차 완공 목표 시기는 2025년~2026년이다. 곧 윤곽이 드러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