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0 0℃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6 6℃ 부산
  • 5 5℃ 제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보도한 외신, 일제히 일본해 대신 '동해'로 표기

북한이 9일 동해상으로 미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북한의 계속된 도발에 외신 일제히 보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북한이 9일 동해상으로 미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지난 9일 합동참모본부는 이같이 밝히며 군이 미사일 발사 장소, 속도, 비행거리, 고도 등 세부 제원을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발사는 북한은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 중이던 지난 2∼5일 미사일 약 35발을 발사한 것에 이어 나흘 만이다.


인사이트뉴시스


계속된 도발에 한반도 긴장 상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외신에서도 일제히 북한의 도발을 보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동해의 이름이 지속적으로 거론됐다.


주요 외신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보도하며 동해(East Sea)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인사이트  CNN의 북한 미사일 발사 보도


국내 누리꾼들 "묘하고 웃프다"


일부 일본인 독자들이 동해가 아닌 'Sea of Japan'이라고 주장했지만 한반도 정세를 다루는 기사인 만큼 대부분 동해란 표현은 수정되지 않고 유지됐다.


이를 본 국내 누리꾼들은 "웃긴데 안 웃기네", "묘하네", "아무래도 북한이 일본해에 미사일 쐈다고 하면 일 커지는 느낌이긴 하네", "엉뚱한 효과...", "웃프다" 등의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조선중앙TV


일본의 동해 '일본해' 표기 요구 지속되는 중


한편 지난 10월 한미 연합 훈련 과정에서 미군이 '동해' 표기를 한 것이 확인되자 일본 측이 '일본해' 표기를 요구한 바 있다.


당시 일본의 항의에 미군은 결국 동해를 삭제했다.


또한 그 이후 발표에서는 '한국과 일본 사이 수역'(waters between Korea and Japan) 등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