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0 0℃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6 6℃ 부산
  • 5 5℃ 제주

"운 좋게 당신이 아니었을 뿐"...삼풍백화점 생존자가 이태원 참사에 날린 쓴소리

삼풍백화점 생존자가 SNS를 통해 이태원 참사 사망자를 애도했다.

인사이트(좌) 삼풍백화점 사고 현장, (우) 이태원 / 뉴스1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생존자, 이태원 참사 애도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참사는 사람을 가려오지 않습니다"


1995년 발생한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의 생존자 이선민 씨가 이태원 압사 참사의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그는 이번 참사를 두고 "전쟁터가 아닌 일상에서 이토록 많은 사람이 한 번에 죽는다는 게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 밤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30일 이씨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이태원 압사 참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Twitter


인사이트뉴스1


그는 "경제 선진국이라는 대한민국에서 여전히 별다른 이유 없이 사람이 죽어 나간다는 것이 희한하다"라면서 "멀쩡한 아이들이 수학여행 가다가 혹은 친구들과 축제를 즐기려다 느닷없이 싸늘한 주검이 되어 돌아온다. 이에 대해 종일 머리를 굴리고 굴려도 도무지 납득이 안된다. 어째서? 왜? 또?라는 물음만 떠오를 뿐이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그는 과거 인터뷰를 언급하며 "대한민국은 온 국민이 오징어 게임을 실사판으로 함께 하는 것 같다. 위험천만한 생존게임을 매일 반복하며 '나와 내 가족은 안 죽을 거야' 막연하게 생각한다는 말.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라면서 "참사는 사람을 가려오지 않는다. 이번에 '운 좋게' 당신이 아니었을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시스


이씨는 이태원 참사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어떤 말로 위로가 되겠나. 차마 입 밖으로 아무 말도 나오지 않는다. 그저 먹먹하기만 하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일도 가슴에 오래 남을 것 같다. 앞서 다른 모든 무고한 참사 피해자들의 억울한 죽음이 그러했듯이. 불시에 명을 달리한 분들의 죽음에 또 가족을 잃은 그 비통함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라고 했다.


인사이트삼풍백화점 붕괴 현장 / 뉴스1


사망자 502명...1995년 발생한 '삼풍 백화점 붕괴 사고'


한편 1995년 6월 2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삼풍백화점이 부실공사로 인해 붕괴됐다.


당시 502명이 숨지고 30명이 실종됐으며 937명이 부상을 당했다.


1989년 12월 개장한 지상 5층, 지하 4층 규모의 백화점은 20여 초 만에 무너졌다.


당시 삼풍백화점 소유주 이준 회장은 무책임한 태도로 전 국민의 분노를 자아냈다.


이선민 씨는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생존자로 2021년 '저는 삼풍 생존자입니다'라는 책을 발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