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5 5℃ 인천
  • 8 8℃ 춘천
  • 12 12℃ 강릉
  • 8 8℃ 수원
  • 6 6℃ 청주
  • 6 6℃ 대전
  • 7 7℃ 전주
  • 8 8℃ 광주
  • 10 10℃ 대구
  • 15 15℃ 부산
  • 10 10℃ 제주

"이태원 사고, 옷 찢긴 언니한테 맨투맨 입혀준 은인을 찾습니다"

이태원 압사 사고 현장에 있었던 사상자의 언니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은인을 찾고 싶다고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A씨가 올린 트위터 갈무리


"언니에게 맨투맨 입혀준 은인을 찾아요"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29일 밤 이태원 압사 사고 현장에 있었던 사상자의 언니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은인을 찾고 싶다고 글을 올렸다.


30일 오후 트위터 이용자 A씨는 자신이 이태원 참사 사상자 동생이라고 알린 뒤 "저희 언니 소지품을 보던 중, 뉴발란스 맨투맨이 들어 있어서 누군가 도와주신 거 같아 부모님께서 찾고 싶어 하신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언니의 사진과 함께 검은색 맨투맨 사진을 첨부했다.


인사이트A씨가 올린 트위터 갈무리


이와 함께 "언니는 흰색 블라우스와 원피스를 입었다"라고 정보를 전했다.


A씨는 언니의 상태에 대해 "심정지 상태로 구급차를 탔고, 이송 중 호흡이 잠깐 돌아왔었다고 들었다. 지금은 중환자실에 있고 의식이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언니의 옷이 심폐소생술을 하느라 찢겨 있어 누군가 입혀주신 걸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인사이트이태원 참사 당시 현장 / 뉴시스


부모님이 감사 인사 원해...맨투맨 주인을 찾습니다


A씨는 "그분께서 언니에게 심폐소생술을 해주신 건지 어떤 상황이었는지 전혀 알 수 없지만 부모님께서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어 하셔서 글을 올린다"라고 글을 올리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해당 글은 순식간에 SNS에 퍼지며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누리꾼들은 A씨의 언니에게 큰일이 없기를 기원하며 응원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시민들 / 뉴스1


사망자 154명으로 늘어...153명 신원 확인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31일 오전 6시 기준 이태원 압사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사망자 154명, 중상자 33명, 경상자 116명 등 총 303명이다.


외국인 사망자는 26명으로, 이란 5명, 중국 4명, 러시아 4명, 미국 2명, 일본 2명, 프랑스·호주·노르웨이·오스트리아·베트남·태국·카자흐스탄·우즈벡·스리랑카 각 1명씩이다.


사망자 중 1명을 제외한 153명의 신원확인은 완료됐으며, 1명에 대한 신원확인 작업은 진행 중인 상황이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