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1억 번 찔린 아픔"...이태원 참사로 한양대 유학생 아들 잃은 미국인 아빠는 그대로 무너졌다

한양대에서 유학 생활을 하던 아들을 이태원 참사로 잃은 미국인 아빠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좌) 뉴스1, (우) Twitter 'steve_blesi'


이태원 압사 참사로 아들 잃은 미국인 아빠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지난 토요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핼러윈 축하 행사를 하던 중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154명의 사망자가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이번 사고로 아들을 잃은 미국인 유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시스


아시아에 관심 많았던 아들, 유학 두 달 만에...'비극'


지난 30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조지아주 마리에타(Marietta)에 사는 스티브 블레시(Steve Blesi, 62)는 이태원 사고로 한양대학교에서 유학 생활을 하던 아들 스티븐(Steven)을 떠나보냈다. 유학을 온 지 두 달여만이었다.


29일 블레시는 아내와 쇼핑을 하다가 동생에게서 온 전화를 받았다. 동생은 "지금 한국 상황 들었느냐"라고 물었다.


이후 이태원 사고 소식을 알게 된 그는 다급히 정부 공무원들과 친구들 등 이곳저곳에 연락을 취했다.


몇 시간 후, 그는 주한 미국 대사관으로부터 아들이 이태원 참사로 목숨을 잃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스티븐은 이번 사고로 목숨을 잃은 두 명의 미국인 희생자 중 한 명이었다.


인사이트아들 스티븐과 스티브 블레시 / Steve Belsi


중간고사 마친 기념으로 축하하러 간 아들 소식에 무너진 부모


스티븐은 최근 중간고사를 마치고 29일 친구들과 함께 축하하러 갔다가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의 노마스크 핼러윈 행사를 보게 됐다.


블레시는 "친구들과 중간고사를 마친 기념으로 놀러 나왔다는 아들의 말에 사고가 발생하기 30분 전 '외출하고 있는 거 안다. 몸조심해라'라고 문자를 보냈지만, 답장을 받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마치 1억 번을 찔린 것 같은 아픔"이라면서 "세상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너무 큰 충격이었고 동시에 망연자실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스티브는 동아시아 비즈니스에 관심이 많아 졸업 후 동아시아에서 사업을 하려 했다. 내 아내는 라틴계이지만, 아들은 라틴 아메리카에 가고 싶어 하지 않았다. 스티브는 실제로 스페인어 외에 한국어를 배우고 있었고 엄마보다 더욱 많은 언어를 구사하고 싶어 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Steve Blesi


스티브가 재학 중인 케네소 주립대학교는 성명을 통해 "이번 주말 한국 서울에서 열린 핼러윈 참사로 비극적으로 사망한 150명 이상의 사망자 중 한 명이 우리 학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돼 모든 교직원과 학생들이 깊은 슬픔에 잠겼다"라고 밝혔다.


학교 측은 현재 서울에서 유학 생활을 하는 학교 학생이 총 11명 있다면서 다른 학생들은 모두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9일 밤 1시 15분께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 해밀턴 호텔 인근에서 핼러윈을 앞두고 수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오전 6시 기준 사망자 154명, 중상 33명, 경상 116명 등 30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