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민법개정안 촉구하는 국회 사진전 '동물은 물건이 아니다' 진행 중

동물권행동 카라는 동물복지국회포럼과 함께 '동물은 물건이 아니다!' 민법 개정안 통과 촉구를 위한 국회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라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동물권행동 카라는 동물복지국회포럼과 함께 '동물은 물건이 아니다!' 민법 개정안 통과 촉구를 위한 국회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21년 10월 법무부가 발의한 '동물은 물건이 아니다' 조항이 담긴 민법 개정안이 국회로 넘어왔지만 1년 가까이 계류 중이다. 카라가 진행한 국민동의청원은 시민 5만인의 동의를 얻어 소관 상임위인 법제사법위원회에 청원이 회부되었으나 상임위 심사는 여전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카라와 동물복지국회포럼은 국회 내 민법 개정의 필요성을 알리며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이어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동물은 물건이 아니다' 민법 개정안 통과 촉구 사진展"의 개막식을 개최했다.


본 행사에는 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를 맡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심상정 의원(정의당), 박범계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상범 의원(국민의힘), 김의겸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정숙 의원(무소속), 윤미향 의원(무소속) 등 여·야 국회의원 15인이 참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라


개회사 포문을 연 박홍근 원내대표는 "동물은 지각력 있는 존재이다. 개정안 통과를 통해 부수적인 문제들이 존재할 수 있지만 21대 국회에서 매듭지을 수 있도록 법사위에서도 속도를 내기를 바란다"며 민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심상정 의원은 "동물은 물건이 아님을 외친지 10년이 되었고, 이제는 동물을 권리 주체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민법 개정안의 당위성을 언급했다. 법사위원인 박범계 의원은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하며 동물학대 등 향후 입법 활동이 더욱 필요하다", 유상범 의원은 "법사위에서 충실히 본 법안을 논의해 좋은 결과 있도록 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그간 의료폐기물로 처리된 동물 사체의 화장 의무화 법안을 언급한 한준호 의원은 "민법 개정안은 크게 이견이 없는 법안"임을 언급하며 조속한 통과를 강조했다. 김의겸 의원은 '동물해방' 저자인 피터 싱어를 언급하며 "생각을 가진 모든 생명에 대한 공감, 감정이입이 우리사회에 확대된 것이고, 생명윤리에 크게 공감했다. 본 민법 개정안은 모든 생명체에 대한 존중이 확대되는 큰 디딤돌 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황운하 의원은 "동물은 당연히 물건일 수 없음"을 강조하며 민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양정숙 의원은 "동물의 권리를 보호하는 것은 결국 인권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동물의 비물건화 규정이 이루어져야 함을 강조했다.


국민동의청원을 이끌고 본 사진전을 공동 진행한 동물권행동 카라 신주운 정책기획팀장은 "본 사진전에 전시된 동물의 모습을 통해 절대 물건일 수 없는 그들의 법적 지위를 국회가 다시금 인지하고, 이제는 개선될 수 있도록 입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지속해서 요구할 계획"임을 전했다.


"'동물은 물건이 아니다' 민법 개정안 통과 촉구 사진전"에는 불법 개식용 산업에서 구조된 개, 길 위에서 고단한 삶을 이어가는 길고양이, 공산품처럼 취급되는 공장식 축산업과 그곳에서 해방된 농장동물, 감금되었다가 자연으로 돌아간 야생동물의 사진이 전시되며 특히 길고양이 사진으로 '찰카기' 김하연 작가가 참여했다.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3일간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상시 전시되는 이번 사진전은 신분증을 지참한 국민이라면 누구나 입장하여 관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