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16 16℃ 인천
  • 9 9℃ 춘천
  • 17 17℃ 강릉
  • 13 13℃ 수원
  • 15 15℃ 청주
  • 14 14℃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6 16℃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대통령실측, 이준석 기자회견에 "입장 없다"...여론 주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 대통령실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서도 여론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를 보였다.

인사이트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뉴시스


[뉴시스] 박미영 기자 =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 대통령실은 침묵하면서도 여론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이 대표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작심한듯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측 핵심관계자)를 저격하는 발언을 쏟아냈는 데도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들은 "할 얘기가 없다" "따로 낼 (공식)입장이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논란이된 '내부 총질 대표' 문자를 거론하며 "대통령이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건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 위기"라고 윤 대통령에 직격탄을 날렸다.


또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관계자)과 윤 대통령을 겨냥해 "(이 대표 자신에게)'이XX, 저XX'하는 사람"이라는 폭로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기자회견 후 '윤 대통령과 만날 생각이 있나'는 질문에도 "만날 이유가 없다"고 했고, 대통령실이 부인했던 윤대통령과 양자 회동 사실도 공개했다.


이날 이 대표의 '작심' 회견이 국민의힘 내분을 심화하는건 물론, 윤 대통령에 부정적 여론을 형성할 가능성이 높다.


20%대 지지율을 반등시키기 위해 각종 돌파구 마련에 골몰하고 있는 대통령실로서는 이 대표의 이날 기자회견으로 인해 지지율이 더 떨어질까 염려하는 분위기다.


특히 다음주 윤 대통령 취임 100일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어서 이 대표의 이날 기자회견에 자칫 대응했다간 역풍을 맞을 수 있는 만큼 무대응으로 일관할 가능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