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3 33℃ 서울
  • 28 28℃ 인천
  • 34 34℃ 춘천
  • 28 28℃ 강릉
  • 32 32℃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30 30℃ 전주
  • 32 32℃ 광주
  • 35 35℃ 대구
  • 31 31℃ 부산
  • 30 30℃ 제주

중국 군사훈련 개시하자 대만 "사악한 이웃이 우리 집 앞에서 힘 과시"

대만 행정원장이 대만해협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벌이고 있는 중국을 "사악한 이웃"이라고 일갈한 것이다.

인사이트중국 인민해방군의 실사격 훈련 지역 / 신화통신


[뉴시스] 이현미 기자 = 총리격인 쑤전창 대만 행정원 원장이 5일 "대만의 '사악한 이웃'이 우리집 문 앞에서 힘을 과시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대만해협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벌이고 있는 중국을 "사악한 이웃"이라고 일갈한 것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쑤 원장 뿐 아니라 차이잉원 대만 총통도 이날 트위터에 중국은 "이성적으로 행동하고 훈련을 자제하라"는 글을 올렸다.


차이 총통은 "중국이 오늘 대만 주변 지역에서 군사훈련을 시작한 것과 관련해 우리는 중국이 이성적으로 행동하고 훈련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만은 갈등을 확대하지 않을 것이지만, 우리는 우리의 주권과 안보, 민주주의를 단호하게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4일부터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대만 방문을 이유로 대만해협에서 보복성 무력시위를 강행하고 있다.

이번 군사훈련에는 사상 최대 규모 군용기 100여 대를 동시에 투입했다.


중국중앙(CC)TV는 4일 인민해방군 동부전구(대만 관할) 소속 공군과 해군 군용기 100여 대가 이날 대만 북부, 서부, 동부 공역에서 임무를 수행했다고 전했다. 


이는 작년 10월 국경절 연휴 중국 군용기 52대가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했을 때를 초과해 사상 최대 규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CCTV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동원된 군용기에는 최신 폭격기와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젠(J)-20는 물론 공중 급유기인 윈(Y)-20까지 포함됐다.


약 90t의 항공유를 실을 수 있는 Y-20 공중급유기의 투입으로 중국군 폭격기, 전투기의 작전 반경은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중국이 대만해협 도발에 공중급유기를 동원한 것은 대만 유사 시 파병될 미군 항모나 군용기를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이밖에 중국 군용기는 중국과 대만 간 국경 역할을 하는 대만해협 '중간선'도 대거 넘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대만 국방부는 "중국 군용기 총 22대가 중간선을 넘었다가 돌아갔다"고 밝혔다.


중국의 군사훈련에서 중국군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4발이 대만 상공을 가로질러 대만 동쪽 바다에 떨어졌다. 중국군이 쏜 미사일이 대만 상공을 가로지른 것은 사상 처음이다.


중국 동부전구와 대만 국방부, 일본 방위성 발표를 종합해보면 중국군은 4일 오후 1시56분부터 오후 4시까지 대만 북부와 남부, 동부 주변 해역에 총 11발의 둥펑 계열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11발의 탄도 미사일 가운데 5발이 일본이 설정한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쪽에 떨어졌고, 5발 가운데 4발은 대만 본섬 상공을 넘은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