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4 24℃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0 30℃ 제주

오늘(2일) 출근길 후텁지근...시간당 30㎜ 강한 비

화요일 출근길은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돼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진다. 전국 곳곳에 비소식도 있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재하 기자 = 2일 화요일 출근길은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돼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진다. 전국 곳곳에 비소식도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서해 중부해상에서 북동쪽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고 예보했다.


이날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은 늦은 오후까지, 충청권 남부와 제주도(산지 제외)는 밤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북부, 제주도 산지는 다음날(3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진다. 특히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중·북부에는 이날 아침까지 시간당 30㎜의 강한 비가 내린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 영서, 제주도 산지, 지리산 부근 20~80㎜(많은 곳 경기 북부, 강원 영서 중·북부 120㎜ 이상) △그 밖의 전국 5~30㎜다.


낮 동안에는 비가 그치거나 소강상태인 지역이 많다. 하지만 기온이 오르고 지속적으로 유입되는 많은 수증기로 인해 습도가 높아져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올라 무덥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8~33도로 예상된다. 기상청 지역별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오전 6시10분 기준,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26.6도 △인천 25.5도 △춘천 25.9도 △강릉 24.9도 △대전 25.4도 △대구 26.1도 △전주 26.2도 △광주 25.6도 △부산 26.7도 △제주 27.9도다.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서해안에는 순간풍속 시속 55㎞ 내외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