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아폴로 11호 타고 인류 최초 달 밟은 올드린의 우주복, 경매서 36억에 낙찰

인류 최초로 달을 밟은 우주인 버즈 올드린이 입었던 우주복 재킷이 소더비 경매에서 277만2500달러(약 36억4279만원)에 낙찰됐다.

인사이트인류 최초로 달 표면을 걸은 우주비행사 에드윈 '버즈' 올드린이 입었던 재킷 / Sotheby's


[뉴시스] 유세진 기자 = 인류가 최초로 달을 밟은 지난 1969년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때 우주인 버즈 올드린이 입었던 우주복 재킷이 26일(현지시간) 소더비 경매에서 277만2500달러(약 36억4279만원)에 낙찰됐다.


소더비에 따르면 이 같은 낙찰가는 미국의 우주비행 공예품 경매 사상 최고 금액이다. 전화로 입찰에 참여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낙찰자는 거의 10분 동안 진행된 입찰에서 다른 몇 명의 경쟁자들을 제치고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재킷에는 아폴로 11 임무 엠블럼(상징) 위 왼쪽 가슴에 올드린의 이름표가 표시되고, 왼쪽 어깨에는 미국 국기가 표시돼 있다. 


소더비에 따르면 이 우주복은 1967년 아폴로 1호에 탑승한 3명의 우주비행사가 사망한 화재에 대응, 우주복에 통합된 베타 천으로 알려진 내화성 물질로 만들어졌다.


올드린과 닐 암스트롱은 1969년 7월20일(현지시간) 인류 최초로 달 표면을 걸은 우주비행사가 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