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우영우' PD "패러디 논란 편치 않아...조심성 가져야 하는 시대 됐다"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연출을 맡은 유인식 PD가 패러디 논란에 우려를 표했다.

인사이트유인식 PD / ENA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 우영우의 성장기를 그린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각종 패러디물도 생겨나고 있다.


26일 오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연출한 유인식 PD는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일명 '우영우 패러디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유인식 PD는 패러디 논란을 우려하고 있었다.


그는 "걱정하는 분도 많고 나 또한 드라마 만드는 사람으로서 그런 얘기가 편안하지 않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다만 유 PD는 "그분들이 꼭 자폐를 비하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자신이 사랑하는 캐릭터를 보다 보면 한 번쯤은 따라 하고 싶지 않느냐"라며 이해하려 했다.


인사이트순서대로 유인식 PD와 문지원 작가 / ENA


유 PD는 논란이 되고 있는 지점도 정확히 알고 있었다.


그는 "드라마 안에서 우영우가 하는 행동은 어떤 맥락 안에서 하는 행동이기 때문에 드라마 클립을 보셔도 이해할 수 있지만, 그게 아니라 드라마 바깥에서 하게 되면 또 다른 맥락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런 것들이 불특정 다수에게 바로 전달되는 세상이니 본인의 의도와는 다르게 해석될 수도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 PD는 "조심성을 가져야 하는 시대가 된 것 같다. 몇 년 전에 받아들이시던 감수성과 지금의 감수성이 변해가고 있기 때문에 여기서부터는 패러디, 여기서부터는 희화화라고 정할 수 없다"라며 "이런 부분들이 사회적 합의나 시대적인 감수성의 차원에서 공론화가 되면서 기준점이 생겨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실 패러디물 등 희화화되는 것에 대한 걱정은 주연 배우 박은빈도 했다.


박은빈은 자신의 연기 때문에 자폐인들이 피해를 받을까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주연을 맡기가 두려웠다고 말한 바 있다.


인사이트주인공 우영우 역할을 맡은 배우 박은빈 /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유 PD는 "박은빈도 조심스러워했다. (그녀도) 우영우 캐릭터와 연기는 극 밖에서 하지 않는게 좋겠다고 했다. 인터뷰 때도 그런 걸 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최근 몇몇 유튜버들이 우영우 캐릭터를 흉내낸 영상을 올렸다가 비판에 직면했다.


장애인 조롱이라는 비판을 받은 유튜버 미선짱은 영상을 게재한지 하루만에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그녀는 영상을 빠르게 내린 후 "극 중 캐릭터의 특징을 살려 상황극 콘텐츠를 제작했는데 일반 드라마와 달리, 우영우가 가지는 행동적 특징들이 자폐 스펙트럼 장애에서 기인하는 내용이란 점을 깊게 생각하지 못했다. 충분히 고려하지 못한 저의 잘못"이라며 실수라고 인정했다.


하지만 거센 비판에 억울함을 표한 이도 있다. 유튜버 우와소는 불편하면 보지 말라며 악플러에 대한 고소를 선언했다.


인사이트YouTube '미선짱'


인사이트YouTube '우와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