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미자 "개그우먼들에게 따돌림 당해 3년간 우울증...나래가 은인"

과거 따돌림 피해를 고백한 미자가 박나래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자가 박나래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배우 전성애와 개그우먼 딸 미자가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미자는 동료 개그우먼들에게 따돌림을 당해 3년간 극심한 우울증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다행히 박나래는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줬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나래는 미자에 대해 "10년 전 만났을 때는 그런 일이 생긴 후였다. 저는 나름대로 언니랑 친해지려고 노력했다. 근데 언니가 연락도 잘 안 한다"라며 "연락 왜 안 하냐고 물으니까 미안하다더라, 내 시간 빼앗는 것 같아서. 그래서 '왜 자꾸 언니는 사과만 해? 사과하지 마' 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언니가 만나면 정말 즐거운 사람인데 속이야기를 잘 안 한다. 항상 제가 먼저 연락했는데 보자고 하면 단 한번도 거절한 적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언니가 이렇게 사람 만나는 걸 힘들어하는지 몰랐다. 이 얘기를 듣고 굉장히 불편했다. 사람 만나기 힘든 사람을 제가 억지로 불러내고 그랬나, 얘기 들으면서 마음이 괜히 불편하더라"라고 고백했다.


미자가 입을 열었다. "나래가 저한테 은인이다"라며 울먹인 그는 "3년간 사람 안 만나고 진짜 저는 죽음밖에 없었다. 정말 힘들 때 3년만에 세상 밖에 나가서 공연을 하게 됐었다. 너무 무서웠는데 나래가 계속 저한테 말을 걸어줬다. 혼자 있지 말라고, 사람들 오면 인사도 시켜 줬다"라고 털어놨다.


미자는 "제일 고마운 게 저를 싫어하는 몇 사람이 저를 안 좋게 얘기했다더라. 그때 나래가 '내가 본 것만 믿는다, 나한테 안 좋은 얘기 하지 마라' 했었다. 그런 얘기를 처음 들어봤다"라며 고마워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사람으로 상처받은 마음을 나래라는 사람의 따뜻함과 애정이 큰 도움을 준 것 같다. 마음이 훈훈해진다"라며 미소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