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허경환 엄마 "김지민 며느리 삼고 싶었는데…열애 소식에 앓아 누울 뻔"

코미디언 허경환의 어머니가 김지민의 열애 소식을 듣고 앓아누울 뻔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SBS


[뉴스1] 안은재 기자 = 코미디언 허경환 어머니가 오나미와 김지민의 열애 소식을 듣고 앓아 누울 뻔 했다고 밝힌다.


24일 오후 방송될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로코 장인' 최다니엘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이날 허경환의 어머니도 '모(母)벤저스'로 합류한다.


최근 촬영에서 배우 최다니엘의 실물을 본 '모벤저스'는 감탄을 금치 못한다. 그가 얘기하는 도중에도 '모벤저스'는 "입이 예쁘다" "코도 매력 있다"라고 수군대며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급기야 서장훈이 "그런 이야기는 작게 해달라"라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최다니엘은 로맨틱 코미디 속 '완소남' 캐릭터와는 다른 찌질미 넘치는 '연애 흑역사'를 공개했다. 대학 시절 싸우고 연락이 안 되는 여자친구 집 앞에 찾아가 길바닥에서 깊은 잠에 빠지기도 했다는 '웃픈' 사연으로 허당 매력을 뽐냈다. 이어 "지금 잘 살고 있을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새로운 '모벤져스'로 나선 허경환 어머니도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오나미, 김지민의 열애 소식을 듣고 앓아누울 뻔 했던 일화를 밝힌 허경환 어머니는 "김지민을 며느리 삼고 싶었다"며 폭탄 발언을 이어가 스튜디오를 당황하게 했다.


또한 아들 허경환에게 "미친 듯이 돈 쓰고 싶다, 돈 보내 달라"라고 문자를 보냈던 사연도 공개해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5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