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8 28℃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28 28℃ 부산
  • 30 30℃ 제주

"가수하기 싫다, 그냥 쉬고파"...빽빽한 스케줄에 지쳐 라방하다 오열한 비비 (영상)

왕성하게 활동 중인 인기 가수 비비가 쉴 틈 없는 스케줄에 지친 듯 눈물을 보여 팬들을 걱정하게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nakedbibi'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앨범 활동과 더불어 예능, 광고계에서도 활약을 펼치고 있는 가수 비비가 빠듯한 스케줄이 힘들다고 토로하며 눈물을 흘렸다.


최근 팬들 사이에서 비비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내용이 주목받고 있다.  


라이브 방송에서 비비는 "나 그냥 쉬고 싶다. 낮잠도 자고 휴식을 취하고 싶다. 하지만 그럴 수 없다. 나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내가 챙겨야 할) 가족들도 많다"라고 털어놓으며 울먹였다.


비비는 바쁘게 일하느라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하지 못한 듯 계속해서 "세수하고 자고 싶다"라며 목놓아 울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Instagram 'nakedbibi'


서러운 감정이 북받쳤는지 비비는 "아무도 나에게 세수하지 말라고 한다"라며 오열해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한참 눈물을 쏟아내던 비비는 심지어 "가수하기 싫다. 유명인이 되고 싶지 않다. 이 메이크업도 하고 싶지 않다"라고 나지막하게 중얼거렸다.


비비의 심경을 접한 팬들은 비비가 연이은 스케줄에 많이 지쳐 보인다며 그의 심각한 우울 증세를 걱정했다.


인사이트Instagram 'nakedbibi'


비비가 부디 잘 챙겨 먹고 잠도 푹 자길 바란다며 팬들은 그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에 염려를 표하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비비는 지난 2018년 SBS 음악 경연 프로그램 '더 팬'에 출연해 매력적인 미모와 뛰어난 실력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현재 비비는 가수 윤미래, 타이거 JK 부부가 만든 소속사 필굿뮤직에 속해있으며, 동시에 미국 기획사 88rising에 속해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인사이트YouTube 'BIBI__ONLY'


YouTube 'IG LIVE 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