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서울시 일본이 끊어놨던 '창경궁-종묘' 담장길 90년만에 복원했다

서울시는 일제가 갈라놓은 창경궁과 종묘를 90년 만에 다시 연결하는 '창경궁-종묘 연결 역사 복원 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서울특별시


[뉴시스] 하종민 기자 = #. 종묘는 조선의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위패)를 모신 왕가의 사당으로, 국내 최초로 등재(1995년)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다. 원래 창경궁과 담장을 사이에 두고 하나의 숲으로 이어져 있었지만, 1932년 일제가 '종묘관통도로'(현 율곡로)를 개설하면서 창경궁과 종묘를 갈라놨다. 이 과정에서 임금이 비공식적으로 종묘를 방문할 때 이용했던 '북신문(北神門)'도 사라져버렸다.


서울시는 이와 같이 일제가 갈라놓은 창경궁과 종묘를 90년 만에 다시 연결하는 '창경궁-종묘 연결 역사 복원 사업'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창경궁과 종묘를 단절시켰던 율곡로를 지하화하고 그 위에 축구장보다 넓은 녹지(약 8000㎡)를 만들어 끊어졌던 녹지축을 이었다.


이번 역사 복원 사업은 일제가 허문 궁궐 담장(503m) 선형 복원, 창경궁과 종묘 사이를 약 8000㎡ 녹지대로 연결, 궁궐담장길(340m) 조성 등을 골자로 추진됐다.


먼저 궁궐 담장은 원형이 남아있는 주변 담장 형식을 토대로 하고, 1907년 제작된 '동궐도'와 1931년 발간된 '조선고적도' 등 관련 자료를 참고해 최대한 원형 그대로 복원했다. 궁궐 담장과 함께 사라진 북신문도 복원됐다. 서울시는 종묘의궤(1706~1741), 승정원일기 등 문헌을 통해 규모와 형태가 가장 유사한 창경궁의 월근문(月覲門)을 참고해 복원했다.


궁궐 담장 주변으로는 약 8000㎡ 규모의 전통 숲이 조성됐다. 창경궁과 종묘 수림에 분포된 참나무류와 소나무, 귀룽나무, 국수나무, 진달래 등 우리나라 고유 수종을 심어 자연스러운 다층구조의 숲을 완성했다.


궁궐 담장길은 돈화문 앞에서 창경궁 내부를 지나 원남동 사거리까지 총 340m 길이로 조성됐다. 친환경 황토 콘크리트로 포장돼 궁궐의 고즈넉한 분위기와 어우러지도록 지었다.


인사이트서울특별시


이번 역사 복원 사업은 2000년 고도 서울의 역사를 바로 세우고, 문화적 품격을 높인다는 목표로 2011년 5월 오세훈 시장이 사업했다. 그는 지난해 4월 재보궐선거로 서울시에 복귀한 뒤 "애정을 가지고 시작했던 사업이지만 생각보다 너무 늦어지고 있다"며 사업 지연에 대해 지적한 바 있다.


시는 창경궁-종묘 역사 복원이 완성됨에 따라 서울 도심이 역사·문화·예술·녹지가 어우러진 공간으로 거듭나는 데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인근의 청와대, 서울공예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그리고 다음 달 6일 개장을 앞둔 광화문광장 및 송현동 부지와 함께 시민들의 발길을 끌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시는 당분간 궁궐담장길에서 종묘와 창경궁으로 출입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현재 창경궁은 자유관람이지만 종묘는 예약을 통한 시간제 관람으로 운영되고 있어 통합 관람체계로 재편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 궁궐담장길에 매표소를 설치·운영하기 위한 인력과 보안설비 등도 갖춰야 한다.


시 관계자는 "시는 창경궁과 종묘 사이를 자유롭게 오갈 수 있도록 현재 문화재청과 협의 중"이라며 "창덕궁과 창경궁을 통행하는 것처럼 진출입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