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헌혈 1000회가 목표"...'최고명예대장' 받은 육군 35사단 대위

헌혈 300회를 한 육군 35사단 안치훈 대위가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최고명예대장'을 받았다.

인사이트


[뉴시스] 윤난슬 기자 = 육군 35사단 안치훈 대위가 최근 헌혈 300회를 기록해 화제다.


18일 육군 35사단에 따르면 이순신여단 소속 안 대위(31)가 지난 17일 헌혈 30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최고명예대장'을 받았다.


안 대위는 대학생 시절 우연히 방문한 헌혈 홍보 부스에서 '혈액이 부족해 외국에서 수입하고 있다'는 포스터를 본 이후로 본격적으로 헌혈에 동참하게 됐다.


이후 부대 훈련 등의 특별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격주로 빠짐없이 헌혈에 참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최고명예대장 수상은 안 대위가 헌혈을 처음 접한 이후 지난 15년간 약 13만㎖에 달하는 혈액을 통해 생명 나눔에 동참해온 결과다.


특히 안 대위는 19년도 공수특전여단 중대장으로 임무를 수행할 당시 200회 이상의 헌혈과 함께 '세계 헌혈의 날 헌혈 릴레이'에도 참여, 부대원 헌혈 홍보 및 독려 활동을 통해 부대에서 그 공을 인정받아 표창을 받기도 했다.


안 대위의 생명나눔 정신은 이후 코로나19 시기를 거쳐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렸던 시기에도 꾸준한 헌혈은 물론 수시로 헌혈증을 기부하고 현재는 장기 기증과 조혈모 기증도 신청해 놓은 상태다.


앞서 지난달에는 사단 내 폐 이식 수술로 수혈이 시급한 전우를 돕기 위해 지정 헌혈을 실시하며 전우 사랑을 몸소 실천한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안 대위는 세 명의 아들을 가진 다둥이 아빠로 헌혈하는 날이면 아이들과 함께 헌혈의 집을 방문해 몸소 헌혈하는 모습을 자녀들에게 보여주고 있다.


안 대위는 "앞으로의 목표는 헌혈 1000회 달성"이라며 "자녀들이 아빠의 모습을 보며 주변 이웃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으로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