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백신·치료제 없는 치사율 88% '마버그 바이러스' 환자 2명 사망

에볼라 바이러스와 유사한 감염성 질환인 '마버그 바이러스'가 서아프리카 가나에서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김지은 기자 = 에볼라 바이러스와 유사한 감염성 질환인 '마버그 바이러스'가 서아프리카 가나에서 발견됐다고 AFP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인접국인 기니에서 발견된 이후 서아프리카에서 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건 두번째다.


가나 보건당국은 이날 "이달 초 남부 아샨티 지역의 두 사람에게서 채취한 혈액 샘플에서 마버그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며 "가나에서 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 아프리카 지역 국장 마치디소 모에티 박사는 "보건당국이 신속하게 대응해 가능한 발병에 대비했다"며 "두 환자 모두 설사,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 뒤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 사망했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 종사자와 지역사회 구성원 등 90명 이상의 접촉자가 확인돼 감시 중"이라고 덧붙였다.


마버그 바이러스는 과일박쥐로부터 전파되며 사람 사이에는 체액을 통한 밀접 접촉 등을 통해 감염된다. 1967년 처음 보고됐으며, 고열과 심한 두통 등을 동반한다. 치명률은 24∼88%로 차이가 크다. 현재까지 승인받은 백신이나 치료제는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WHO에 따르면 지금까지 앙골라, 콩고, 케냐, 남아프리카공화국, 우간다 등 아프리카 지역에서 10여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