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셋째 임신 중인데도 쉬지 않고 일하는 '고딩엄빠' 출연자

셋째 임신 19주 차인 '고딩엄빠' 출연자가 생계를 위해 사업까지 시작하며 쉬지 않고 일에 몰두했다.

인사이트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뉴시스] 유다연 인턴 기자 = 사업을 시작한 부부가 배달업체 직원 방문 이후 어두운 표정을 보인다.


19일 오후 10시20분에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에서 '쭌 형제' 부모인 손은주, 문종인 부부가 셋째 임신 후 가족의 생계를 위해 처음으로 사업에 도전한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두 사람은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등원시킨 후 아침부터 피자·치킨 가게에 들러 의아함을 자아낸다.


이에 문종인은 "셋째도 생기고 하다 보니, 돈을 더 벌기 위해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힌다.


인사이트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잠시 후, 손은주, 문종인 부부는 가게 오픈을 앞두고 적극적으로 전단지를 돌리며 열성적으로 홍보한다.


손은주는 주위 상인들과 행인들에게 싹싹하게 돌리지만 문종인은 긴장한 모습을 보이며 말실수를 거듭한다.


문종인은 "쑥스러워서 말문이 안 터지지만, 먹고 살려면 해야 한다"며 다시 열심히 전단지를 돌린다. 이를 본 박미선은 "우리도 먹고 살려고 말 많은 거지, 원래는 말 없어"라고 폭풍 공감한다.


전단지 홍보를 끝낸 이들은 본격적으로 음식 재료를 다듬는 등 오픈 준비에 들어간다.


인사이트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하지만 배달업체 직원의 방문 이후, 두 사람을 당황한 모습을 보인다. 급기야 문종인은 가게 문을 박차고 나가 누군가와 심각하게 통화하고 손은주는 "이 상태면 오늘 가게 오픈을 못하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어두운 표정을 짓는다.


제작진 측은 "최근에 셋째를 임신한 손은주와 남편 문종인이 생계를 위해 고민 끝에 처음으로 사업에 도전했다.


특히 손은주는 임신 19주차임에도 불구하고 잠시도 쉬지 않고 일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귀띔했다.


인사이트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