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배달의민족 사무실에 '폭탄' 두고 왔다 허위 신고한 20대 남성..."여친과 헤어져서"

배달 플랫폼 '배달의민족' 사무실에 폭탄을 두고 왔다고 허위로 112에 신고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이루비 기자 = 배달 플랫폼 '배달의민족' 사무실에 폭탄을 두고 왔다고 허위로 112에 신고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송파구 방이동 배달의민족 고객센터 사무실에 폭탄을 두고 왔다고 2차례 허위 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인천 부평구 자택에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으며, 경찰의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자택에서 현행범 체포됐다.


배달의민족 사무실이 입주한 방이동 건물 근무자들은 한때 긴급대피했으나, 해당 건물에서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배달의민족에 근무하는 여자친구와 헤어져 경찰에 잡혀가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A씨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