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6이닝 12K+쐐기 2타점 3루타'...투타 맹활약 하며 존재감 펼친 '야구천재' 오타니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또 다시 마운드와 타석을 오가며 원맨쇼를 펼쳐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인사이트

GettyimagesKorea


[뉴스1] 권혁준 기자 =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또 다시 마운드와 타석을 오가며 원맨쇼를 펼쳐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오타니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선발투수 겸 1번타자로 나서 6이닝 4피안타 2볼넷 12탈삼진 1실점,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 7-1 승리를 이끌었다.


최근 5경기에서 모두 승리투수가 됐던 그답게 이날도 마운드에서 완벽한 모습이었다.


그는 1회 호세 알투베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이후 차스 맥코믹과 카일 터커를 연속 삼진, 알렉스 버그먼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깔끔하게 경기를 시작했다.


2회도 삼진 두 개를 곁들여 삼자범퇴로 처리한 오타니는 3회엔 1사 후 마틴 말도나도에게 이날 경기 첫 안타를 맞았지만 알투베를 삼진, 맥코믹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4회엔 유일한 실점을 했다. 선두 터커를 볼넷으로 내보낸 오타니는 1사 후 도루를 허용했고, 율리 구리엘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그러나 이어진 타석의 J.J. 마티예비치와 제레미 페냐는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추가 실점은 막았다.


오타니는 5회에도 제이크 메이어스를 삼진으로 처리했고 말도나도에게 2루타를 맞은 뒤엔 알투베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후 맥코믹은 내야 뜬공으로 잡아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오타니는 안타 하나를 맞았지만 아웃카운트 세 개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위력을 과시했다.


6회까지 105구(스트라이크 69개)를 던진 오타니는 7-1로 점수차가 벌어진 7회부터는 호세 퀴야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오타니는 타석에서도 빛났다. 1회 삼진으로 물러났던 그는 2회 브랜든 마시의 적시타로 한 점을 뽑은 뒤 계속된 2사 1,2루 찬스에서 우익수 키를 넘기는 싹쓸이 2루타로 루상의 주자를 모두 불러들였다. 이때 스코어는 3-0으로 벌어졌다.


오타니는 4회 세 번째 타석에선 볼넷을 골라나갔고, 6회엔 안타 한 개를 추가하며 팀이 대거 4득점을 뽑는 데 힘을 보탰다. 마운드에서 내려온 뒤에 들어선 7회 마지막 타석에선 삼진을 당했다.


에인절스는 이날 7-1로 승리를 거두며 5연패를 끊었다. 5연패 전 마지막 승리 역시 오타니가 등판한 경기였다. 에인절스는 시즌 전적 39승50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4위를 유지했고, 2연승을 마감한 휴스턴은 57승30패로 같은 지구 선두를 지켰다.


오타니는 시즌 9승(4패)째를 수확하며 평균자책점도 2.44에서 2.38로 끌어내렸다. 타율은 0.255에서 0.258로 소폭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