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손흥민 "토트넘 소속으로 서울에서 골, 특별한 밤이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골을 넣은 게 매우 특별하고 행복한 일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안영준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골을 넣은 게 매우 특별하고 행복한 일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의 친선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 토트넘의 6-3 승리를 앞장서서 이끌었다.


벤투호의 에이스인 손흥민은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여러 차례 골을 넣은 바 있다. 하지만 토트넘 소속으로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아 골을 넣는 일은 흔치 않은 일이다.


손흥민 역시 "토트넘 소속으로 서울에서 골을 넣는 건 처음이었다. 어쩌면 마지막일 수도 있다"면서 "국가대표팀에서 골을 넣든 토트넘에서 골을 넣든, 골을 넣는 것은 모두 행복한 일이다. 하지만 서울에서 토트넘 소속으로 넣은 골은 분명 더 특별했다"면서 활짝 웃었다.


이어 "국가대표팀 경기를 치를 때 서울월드컵경기장은 늘 붉은색이었는데, 오늘은 (토트넘의 상징 색인) 하얀 색이었던 점이 인상깊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3분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앞서 하프타임을 활용해 5명의 선수가 교체 투입됐는데, 손흥민은 그들과 다르게 홀로 더욱 주목 받았다.


손흥민은 이에 대해 "경기장에 도착했을 때 안토니오 콘테 감독님이 그렇게 투입시키겠다고 말씀하셨다. 한꺼번에 여러 선수가 들어오면 누가 들어왔는지 모를 수도 있으니까 그렇게 해 주신 것 같다. 한국 선수라고 더 신경써주신 것 같다. 감독님, 구단, 팀원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토트넘 선수들은 '호스트' 격인 손흥민이 한국의 유명한 관광지나 맛집을 데려다주기를 바라고 있다. 일부 선수들은 토트넘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이 있으니 한국 여행은 걱정 없다"며 큰 기대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팀 K리그와의 경기를 치르기 전까지 토트넘은 오전과 오후 두 차례씩 강도 높은 훈련을 하는 등 따로 한국 여행은 하지 않고 있다.


손흥민은 "관광할 시간이 도저히 안 난다"며 웃은 뒤 "(지난 6월) 브라질은 시즌이 끝나고 방한했기에 여유가 있었지만 우리는 시즌을 준비하는 시기다. 그래서 더 빡빡한 일정 속에서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눠서 식사 자리 한 번 정도는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토트넘은 1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세비야(스페인)과 친선 경기를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