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전 담은 스티로폼 접시가 다 녹아서 배달 왔는데 환불도 안 해줬습니다"

뜨거운 전을 올린 스티로폼 용기가 다 녹아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한 손님의 사연이 공유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 뉴스1


[뉴스1] 소봄이 기자 = 뜨거운 전이 스티로폼 용기에 담겨 배달돼 용기가 다 녹아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했다는 손님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2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손님이 남긴 리뷰(논평)가 갈무리돼 올라왔다. 이 손님은 별점 1개와 함께 배달 받은 음식 상태를 사진 찍어 올렸다.


손님은 "김치전, 부추전을 시켰는데 스티로폼 접시가 다 녹아서 전에서 스티로폼 맛이 나네요"라며 "포장 용기 바꿔야 할 듯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못 먹을 정도라 전 다 버렸는데, '죄송합니다'가 끝이라니. 화가 난다"며 "그냥 저만 돈을 생으로 버렸다"고 분노했다.


사진 속 스티로폼 용기는 김치전, 부추전 등의 뜨거운 열기에 녹은 모습이었다. 특히 전 반죽이 용기에 눌어붙어 떨어지지도 않았다. 전과 용기가 하나 된 모습이었다.


사장은 "네 고객님 죄송합니다. 조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누리꾼들은 "기름종이도 안 깔아 주냐", "환불이 아니라 손해배상 소송해야 한다", "이건 무식한 거다", "설마 환불도 안 해준 거냐", "장사 시작할 때 포장 용기 테스트도 안 해봤냐", "너무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식품의약안전처가 스티로폼 컵라면 용기와 같은 일회용 용기에서 발생한다고 알려진 인체에 유해한 휘발성 물질 용출량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용기에서 휘발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거나 검출돼도 인체 노출 안전기준보다 낮게 검출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