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나사가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으로 찍어 공개한 첫 풀컬러 우주

NASA가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으로 찍은 첫 우주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NASA


[뉴시스] 유자비 기자 =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이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으로 포착한 첫 풀컬러 우주 사진을 공개했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행사에서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이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천문학자들에게 'SMACS 0723'로 알려진 은하단의 수천개 은하를 보여주고 있으며, 은하 중 일부는 130억년이 넘은 것이다.


빌 넬슨 나사 국장은 지난달 브리핑에서 "우리는 인류에게 우주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공할 것"이라며 우리가 전에 본 적이 없는 광경"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라며 "우리가 무엇을 성취할 수 있는지, 무엇을 더 발견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아리조나 대학의 천문학자 케빈 헤인라인은 "이 이미지가 지금까지 관찰된 것 중 가장 오래되고 먼 우주 구조 일부를 엿보게 해준다"라고 말했다.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은 나사와 유럽우주국, 캐나다우주국이 약 100억 달러(약 13조1100억원)를 투입해 개발했다.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의 성능은 기존 허블 우주망원경의 약 100배, 우리 눈의 100억배만큼 강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블우주망원경이 잡아내지 못하는 파장의 빛을 잡아낼 수 있다.


이번 백악관 행사는 12일 나사 고다드 우주센터에서 열릴 행사에서 공개될 이미지의 예고편 격이다. 다음날 행사에선 추가로 은하단 4곳의 자세한 모습이 포착된 이미지가 공개된다.


나사와 유럽우주국, 캐나다우주국은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발사된 이 망원경이 지구로부터 약 100만 마일 떨어진 태양 주위를 공전함에 따라 최초의 이미지를 면밀히 관찰해왔다.


나사는 이전에도 몇개의 이미지를 공개했으나 이날과 다음날 공개되는 이미지는 최초의 풀 컬러 이미지라고 설명했다.


제임스 웹은 육각형 거울 18개가 벌집 모양으로 배치해 이뤄져 있다. 이 중 하나는 지난 5월 유성체에 의해 타격을 받았다. 나사에 따르면 충돌에도 불구하고 제임스 웹 망원경은 계속 임무 요구 사항을 이행했으며 데이터 손실은 거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