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이준석 기소 땐 재징계"...국힘 의원들이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나눈 비밀대화

국민의힘 초선의원들 사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성상납 의혹'이 사실이 아닌가라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국민의힘 초선의원들 사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성상납 의혹'이 사실이 아닌가라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이 대표 추가 징계 여부도 거론, 이 대표 측 반발 등이 예상된다.


이러한 사실은 MBC가 12일, 전날 오전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 사이의 대화가 담긴 화면과 음성녹취록을 공개하면서 드러났다.


이준석 대표의 '당원권 정지 6개월'에 따른 대책과 지도체제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서 모임을 가진 여당 초선 의원들은 마이크가 꺼진 줄 알고 마음속 이야기를 1분20여초간 했다.


초선 의원들은 검사장 출신인 유상범 의원을 중심으로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지도체제 문제 등을 이야기했다.


최형두 의원이 "중진들 중에는 자기 유불리에 따라 전당대회를 하자(라는 의원도 있다)"며 차기 당권 주자들 움직임을 전하자 유 의원은 "그냥 직무대행으로 가는 것"이라며 대표 궐위가 아닌 '사고' 상태라는 권성동 원내대표 의견에 힘을 보탰다.


최 의원이 "6개월 그대로 (직무대행이냐)"고 묻자 유 의원은 "아니 그사이에 기소가 되면 다시 징계해야, 수사결과 성상납이 있었다면 어쩔 거야"라며 이 대표가 기소될 경우 제명 등 최고수위의 징계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사 결과 성상납이 인정되는 결과가 나왔다면 말이야"라고 보충 설명했다.


이에 최 의원이 "아닐 경우도 생각해야"라고 하자 유 의원은 "아닐 경우도 생각해야지만 지금까지 조사한 걸로 보면"이라며 의혹이 사실일 가능성 높은 것 같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그러자 최 의원은 "자발성이 있어야, 공소시효도 생각해야"라고 기소로 이어질 것 같은가라고 궁금해 하자 유 의원은 "그게 중요한 것이 아니다 (이 대표가) 그거 다 거짓말했잖아, '나 안 했다'고. 그게 더 중요한 것"이라며 공소시효가 문제가 아니라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는 것이 이 대표에게 훨씬 치명타임을 강조했다.


이어 유 의원은 "또 최고위원들이 사퇴하면 비대위로 갈 수 있다"며 "지금 여기서 무리하게 해석을 잘못하면 안 된다"라고 개별 의견을 내기 보다는 원내지도부 움직임을 따르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의 말을 보탰다.


이후 마이크가 켜진 것을 눈치 챈 최형두 의원이 슬쩍 마이크에 손을 대 '비밀 대화'를 끝냈다.


이 소식을 접한 이경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은 "여당 의원들이 당 대표 바꾸기에 참으로 열심이다"며 "민생에 이토록 열정적이었다면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30%대를 보이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아냥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