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4 24℃ 인천
  • 28 28℃ 춘천
  • 28 28℃ 강릉
  • 27 27℃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목요일인 내일(7일) 최대 150㎜ 비 쏟아진다...주말부터 다시 폭염

내일(7일) 오후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10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신재현 기자 = 내일(7일) 오후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10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주말 동안에도 소나기가 내리겠지만 무더운 날씨는 내주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우진규 예보분석관은 6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내일 오후부터 모레(8일) 새벽 사이 수도권과 강원 북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이때 천둥과 번개, 돌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남부지방은 강한 남서풍과 지형의 영향을 받아 소나기 형태의 산발적인 비구름대가 발달하겠다.


7~8일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동해안을 제외한 강원북부는 30~100㎜다.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150㎜ 이상의 강수량을 기록하겠다.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으나 내일 비가 내리면서 중부 지방은 기온이 일시적으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주말 들어서는 우리나라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많은 기온이 올라가고 수증기로 인해 체감 온도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최근 중국 남부에서 소멸한 3호 태풍 '차바(Chaba)'와 일본으로 향하고 있는 4호 태풍 '에어리(Aere)'가 우리나라에 뜨거운 열기를 유입해 한동안 습한 날씨는 계속되겠다.


우 예보분석관은 "낮에는 폭염, 밤에는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는 등 우리나라가 고온 상태를 유지할 걸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말 동안 무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기가 불안정해져 한때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내주 초반인 11일 이후엔 정체 전선이 만들어져 강한 비구름대가 형성되는 곳에선 집중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우 예보분석관은 "다음주 초반 한 차례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고 그친 뒤 오는 13~15일 한 차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비 구름이 매우 느리게 이동하고 시간당 내리는 강수의 강도가 셀 것으로 보여 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