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5 25℃ 인천
  • 29 29℃ 춘천
  • 29 29℃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6 26℃ 전주
  • 25 25℃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尹 대통령 "북한 도발시 신속하고 단호하게 응징...싸워 이기는 군대 돼야"

윤석열 대통령이 6일 3군 본부가 위치한 계룡대에서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재했다.

인사이트충남 계룡대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6일 3군 본부가 위치한 계룡대에서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재했다.


계룡대에서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재한 건 역대 대통령 중에선 처음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까지는 전군주요지휘관 회의는 국방장관이 주재했고 이명박 박근혜 정부때는 국방부에서, 문재인 정부때는 청와대에서 열렸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안보와 국익을 지키기 위한 강력한 국방력과 과학기술 강군으로의 도약을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이 도발하는 경우 우리 군은 신속하고 단호하게 응징해야 할 것"이라며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국민의 생명, 재산, 영토와 주권을 지키는 것이 바로 군의 사명이며 이를 위한 군의 의지를 단호하게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사용을 억제하고 도발 가능성을 낮출 수 있도록 한국형 3축 체계 등 강력한 대응능력 확보를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AI를 기반으로 한 과학기술 강군 육성에 매진해 달라"며 "병역 자원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첨단과학기술을 국방 전 분야에 접목해 다가올 안보 위협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시스


이어 "확고한 대적관과 엄정한 군기를 세워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우리 장병들이 만족할 수 있는 병영환경을 마련하는데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휘관들의 지휘 여건 보장과 국방태세 확립과 국방혁신을 위한 적극 지원 의지를 표했다.


이날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북 핵위협 대응력 획기적 강화 ▲AI기반 유무인 복합체계 전력화 신속 추진 ▲군 간부 근무여건 개선 및 지휘관 지휘권 보장 ▲일류 보훈 등을 골자로 하는 '윤석열 정부 국방정책 방향'을 보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시스


윤 대통령은 보고 후 "오늘 논의한 내용은 모두 '싸워 이기는 군대'로 거듭나기 위한 것"이라며 "시대적 소명으로 인식하고 적극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회의 후 윤 대통령은 전군 4성 장군 7명에게 특별 제작된 지휘봉을 수여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 국방장관,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박종승 국방과학연구소장 등 주요 직위자들이 참석했다. 


'과학기술 강군 육성' 차원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부처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