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4 24℃ 인천
  • 30 30℃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1 31℃ 제주

쌍용차가 이갈고 만든 2740만원짜리 중형 SUV '토레스' 판매 시작

쌍용자동차의 신차 '토레스'가 출시한 가운데 가격대는 2000만~3000만원대로 책정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박정규 기자 = 쌍용자동차가 5일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차인 '토레스'를 출시했다. 대용량 적재공간과 각종 안전·편의사양을 반영한 가운데 가격대는 2000만∼3000만원대로 책정했다.


쌍용차는 이날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신차발표회를 열어 토레스를 공개하고 판매를 시작했다. 이날 발표회에는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 및 선목래 노조위원장 등 임직원을 비롯해 협력사 대표, 대리점 대표 등 300여명과 쌍용차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그룹 곽재선 회장 등이 참석했다.


토레스는 과거 쌍용차의 대표 차량이었던 코란도·무쏘의 뒤를 잇는 차량으로 선보인 신차다. 정통 SUV 스타일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레트로 감성을 반영했다. 세분화되고 있는 SUV 시장에서 준중형과 중형 SUV를 넘나드는 차급(세그먼트)으로 새 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내부 공간은 대용량 적재공간을 강조했다. 골프백 4개와 보스턴백(여행용 손가방) 4개를 수납하고도 여행용 캐리어를 추가로 실을 수 있는 703ℓ(VDA213 기준·T5트립 839ℓ)의 공간을 확보했다. 2열 좌석을 접을 경우 1662ℓ의 적재가 가능해 캠핑·차박 등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친환경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e-XGDi150T)과 3세대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최대토크 28.6㎏·m, 최고출력 170마력의 힘을 낸다. 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11.2㎞/ℓ(2WD)다.


제3종 저공해자동차 인증을 획득해 혼잡통행료와 공영·공항주차장 이용료 50∼60%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호대기 등 정차 상황 때 엔진을 일시적으로 정지해 연비를 높이는 공회전 제한시스템(ISG·Idle Stop&Go)이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됐으며 AWD 시스템은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작동해 악천후와 오프로드에서 안전성과 주행성능을 높이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