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7 27℃ 춘천
  • 20 20℃ 강릉
  • 30 30℃ 수원
  • 23 23℃ 청주
  • 23 23℃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28 28℃ 대구
  • 24 24℃ 부산
  • 27 27℃ 제주

박홍근 "여야 협상 사실상 결렬...양보안 없으면 내일 의장 선출"

여야 원내대표가 심야 협상에도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사실상 협상이 결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2 경향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 뉴시스


[뉴시스] 정진형, 정성원, 권지원, 홍성우 기자 = 여야 원내대표는 3일 심야에 다시 만나 21대 후반기 국회 원구성 협상에 나섰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원내대표간 담판 협상으로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예정대로 4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단 단독 선출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권성동,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양당 송언석,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8시 30분께부터 여의도 인근 모처에서 1시간 가량 비공개로 2+2 회동을 갖고 원구성 재협상에 나섰지만 소득 없이 헤어졌다고 민주당은 전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차 회동 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양당의 입장 차이가 여전히 커서 협상은 사실상 결렬됐다"며 "민주당은 본회의까지 연기하며 국민의힘의 태도 변화를 인내하며 기다렸지만 결국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시간끌기로만 확인하게 되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내일 오전까지 전향적으로 양보안을 전격 제시하지 않는 한 우리 민주당으로서는 이제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국회의 장기간 공백을 없애고 물가대책 등 시급한 민생경제 입법과 국무위원 등 인사청문 개최를 위해 부득이 최소한의 절차인 국회의장 선출을 내일 오후 예정대로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라고 했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도 뉴시스와 통화에서 "내일(4일) 오전에 볼지 안 볼지도 기약 없이 헤어졌다고 한다. 오늘은 성과 없이 결렬됐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도 뉴시스에 "양당 원내대표와 수석끼리 만났지만 (협상은) 결렬됐다"며 "내일 2시 (본회의) 전에 만날 가능성은 항상 열어놓고 있다. 우리도 빨리 원구성을 매듭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특사를 마치고 귀국한 권 원내대표는 오후 서울 모처에서 박홍근 원내대표와 비공개로 만나 원구성 담판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하지 못했다.


다만 1차 협상에서 일부 진전된 점을 확인하고 양당 원내수석까지 참석자를 확대해 2차 협상에 나섰지만,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 추천 문제를 놓고 이견이 불거지며 끝내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7월 임시국회를 단독으로 소집한 데 이어 오는 4일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잡고 국민의힘에 원구성 관련 양보안을 요구한 상태다.


민주당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양보하되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권 대폭 축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강화 ▲검수완박법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 청구 취하 ▲사개특위 재구성 등을 조건으로 내걸었으나, 국민의힘은 수용을 거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