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4 24℃ 강릉
  • 31 31℃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9 29℃ 대구
  • 25 25℃ 부산
  • 27 27℃ 제주

노민우 "장도연과 서로 사랑 했었다...번호까지 교환"

장도연과 노민우의 핑크빛 과거가 소환돼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SBS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


[뉴시스] 황지향 기자 = 배우 겸 가수 노민우가 개그우먼 장도연과의 핑크빛 과거를 소환했다.


23일 방송된 SBS TV예능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에서는 노민우(스타싱어)와 그의 엄마(DNA 싱어)가 출연했다.


이날 노민우의 정체가 밝혀지기 전, DNA 싱어로 먼저 나온 엄마는 "내 아들은 꽃미남 배우"라며 "키드 크고 모두가 인정하는 잘생긴 꽃미남 배우"라고 소개한 뒤 정수라의 '환희'를 선보였다.


이에 아들의 정체에 모두의 관심이 쏠린 가운데 그와 인터뷰 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여기에 제가 사랑했던 분이 있어 꼭 나오고 싶었다. 어떤 연애 프로그램에 이 분이 나온다고 해서 꼭 나간다고 했고 그때 우린 사랑을 확인한 뒤 최종커플로 합격한 적도 있다"며 장도연을 향해 "잘 지내지? 너무 보고싶었어"라고 인사를 건넸다.


인사이트SBS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


이후 노민우가 등장했고 양세찬은 장도연에게 "당시에 전화번호도 주고 받았나"고 물었다.


이에 장도연이 쑥스러운 듯 "아 네 뭐 예"라고 대답하자 양세찬은 "당시 프로그램에 전화번호를 주고 받아야 하는 콘셉트는 없었는데"라고 의아해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버클리 음대 출신의 둘째 아들, 가수 아일도 등장해 키보드 연주를 했고 노민우의 기타와 어머니의 노래가 더해져 'DNA 싱어' 최초의 트리오 무대를 완성했다.


※ 관련 영상은 1분 1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