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4 24℃ 인천
  • 30 30℃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1 31℃ 제주

뇌사 상태 빠진 30대 청년, 장기기증으로 6명에 새생명 선물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갑작스런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졌던 30대 청년이 장기기증으로 6명에게 새 삶을 선물했다.

인사이트한국장기기증조직원


[뉴스1] 강승지 기자 = 갑작스러운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졌던 30대 청년이 장기기증으로 6명에게 새 삶을 선물한 뒤 세상을 떠났다.


24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고(故) 우상명 씨(32)는 지난 10일 사고를 당해 119로 급히 병원에 이송됐다. 그 후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뇌사 상태에 빠졌고 지난 21일 심장, 간, 장, 신장(좌우)·췌장, 안구(좌우)를 기증해 6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1990년 경상남도 거제에서 2남 중 막내로 태어난 우씨는 조선소에서 일했다. 최근에는 용접을 배우면서 전문성을 키우기 위해 애써왔다.


우씨의 지인들은 그가 생전에 다정다감하고 어려운 사람을 돕는 것을 좋아했고, 평소 축구를 즐기고 여행과 드라이브를 하며 사람들과 어울렸다고 전했다.


가족들은 우씨가 살아날 때까지 끝까지 붙잡고 싶었지만, 가능성이 없다는 사실에 가슴이 무너져 내렸다고 밝혔다. 가족들은 장기라도 남아, 남은 생을 살아줬으면 하는 마음에 우씨의 장기기증에 동의했다. 가족들은 마지막 가는 길에 사회에 도움이 돼 좋은 사람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우씨의 형은 동생에게 "사랑하는 동생 상명아. 너의 도움으로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고, 그 안에서 너도 다시 살 수 있기를 희망한다. 좋은 일을 하고 하늘나라로 가는 거니 행복하고 즐겁게 지내길 바란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인사이트한국장기기증조직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