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4 24℃ 춘천
  • 27 27℃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7 27℃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마마무 솔라 "옥주현과 뮤지컬 더블 캐스팅...'솔라는 거른다' 댓글 마음 아파"

그룹 마마무 솔라가 첫 뮤지컬에 도전하면서의 고민을 털어놨다.

인사이트YouTube '용진건강원'


[뉴시스] 황지향 기자 = 그룹 '마마무' 멤버 솔라가 뮤지컬에 첫 도전하며 받은 악성 댓글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솔라는 23일 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에 게재된 '솔라의 공개 구인! 고민 상담하러 와서 사람을 찾으시면…[용진건강원 EP 04. 솔라 of 마마무]'이라는 영상에서 이 같은 고민을 공유했다.


뮤지컬 '마타하리'에 타이틀롤(제목과 같은 이름의 등장인물)로 출연 중인 솔라는 자신의 첫 뮤지컬 도전이라며 "회사에서 뮤지컬 커뮤니티에 들어가지 말라고 했다. 좋은 이야기도 있겠지만 안 좋은 이야기도 있을 수 있으니까"라고 운을 뗐다.


그럼에도 사람들의 반응이 궁금했던 솔라는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첫 공연이 끝나자마자 봤다. 앞으로도 댓글을 봐야 할지 끊어야 할지 고민이다"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용진건강원'


이에 이용진은 가장 신경 쓰였던 악플에 대해 물었다. 솔라는 "아무래도 옥주현 언니랑 같이하다 보니까"라며 뮤지컬의 타이트롤에 더블 캐스팅된 그룹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을 언급했다. 이용진은 "비교가 될 수밖에 없겠구나"하며 공감했다.


솔라는 "아무래도 (뮤지컬계에서) 톱에 계신 분이니까. 너무 당연한 거다"라면서도 "무대를 보지도 않고 '솔라는 일단 거른다'는 식의 댓글이 마음이 아프다. (무대를) 보고 이야기를 하면 부족함을 알 텐데"라고 속상함을 드러냈다.


이용진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해야 한다. 그런 글들을 줄여 가는 게 중요하다"라며 "앞으로 더 여러 작품을 할 거면 (댓글을) 안 보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솔라는 "댓글은 이번 작품까지만 보고 다음에는 자제를 해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솔라와 옥주현은 지난달 개막한 뮤지컬 '마타하리'에서 주인공 '마타하리' 역으로 더블 캐스팅 됐다. 작품은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이중 스파이 혐의로 프랑스 당국에 체포돼 총살당한 네덜란드 태생의 무희 마타하리의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용진건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