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김포공항 이전 발표한 이재명, 판단력에 문제 생긴듯"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비판했다.


지난 27일 서울 도봉구 창동역 유세 현장에서 오 후보는 "서울 동부·북부 권역에 사는 분들은 어떻게 하라고 멀쩡한 공항을 폐쇄하고 인천공항으로 옮겨서 합친다고 하는 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고 했다.


이어 "몸과 마음이 다급해져서 생각나는 대로 '막공약'을 막 내놓는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판단력에 좀 문제가 생긴 것 같다"라며 "아무리 선거에서 이기고 싶고 불리한 것을 극복하고 싶어도 그렇게 선거를 치러서는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앞서 이 후보와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경기 김포시 경인아라뱃길 아라마린센터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포공항의 인천공항 이전·통합 등의 공약을 발표했다.


송 후보는 "공항 주변인 서울 강서·양천 지역과 계양 지역의 소음 피해, 고도 제한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후보 역시 "이제는 지상 고속전철이 탄소 배출도 적고, 싸고, 빠르고 더 안전한 교통수단이 됐기 때문에 김포공항은 기능을 분산해야 한다"라며 "필요한 부분은 인천공항에 통합하되, 김포공항은 이전을 해서 김포공항을 중심으로 인천 계양, 경기도 김포, 서울 강서 등 수도권 서부 대개발을 할 수 있게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포공항의 대체공항으로는 인천·원주·청주공항 등이 제시됐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