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부부, 사전투표 첫날 나란히 투표소 찾아 '소중한 한표' 행사 (사진)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내외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2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제1동 주민센터에서 투표를 마쳤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12시께 용산구의회 건물이 있는 이태원 제1동사잔투표소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단정한 검정색 정장에 흰 와이셔츠를, 김건희 여사는 차분한 단발 머리를 내린 채 흰 민무늬 반팔 블라우스와 통이 넓은 검정 바지를 입은 채였다.


서울 서초구 주민인 두 사람은 '관외 선거'를 안내 받고 줄을 섰다. 투표소는 주민 10명 안팎이 투표를 위해 줄을 서거나 투표를 마친 후 장소를 떠나는 등 한산한 분위기였다.


인사이트뉴시스


신분증을 제출한 윤 대통령 내외는 마스크를 내리고 신분을 확인한 뒤 투표용지를 받았다.


윤 대통령은 사전 투표 안내를 들은 뒤 "투표용지 7장을 다 여기(봉투)에 담아요?"라고 물었다. 나란히 서 있던 김 여사도 "여기 다 넣어요?"라고 되물으며 투표 방법을 귀 기울여 들었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각각 부스에서 투표를 마친 뒤 자리를 떴다.


지난 대선 당시 윤 대통령은 사전 투표 첫날인 3월4일 오전 부산 남구청 사전투표소를 찾아 투표를 했다.


김 여사는 같은 날 서울 서초동 집 인근 투표소에서 혼자 투표를 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